앞으로는 안전사고 우려가 있는 (Fun)슈머 제품의 판매가 제한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생활용품 등으로 오인할 수 있는 식품 등의 표시·광고. 식품으로 오용될 우려가 있는 화장품의 판매를 금지하는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화장품법개정안이 지난 24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앞으로는 식품이 아닌 물품의 상호, 상표 또는 용기와 유사한 것을 사용하는 표시·광고를 식품에 할 수 없으며, 식품 또는 식품 용기 등을 모방하는 화장품의 판매도 제한된다.

 

최근 구두약 초콜릿, 매직 음료, 우유팩 샴푸 등 펀슈머 마케팅이 확산되고 있어서 어린이 등이 식품이 아닌 물품을 식품으로 오인해 섭취하는 안전사고에 노출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졌다.

 

식약처는 이번 법 개정으로 식품 등 오인·섭취에 따른 안전사고를 사전에 차단하고 어린이 등의 건강과 안전한 소비문화 정착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