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월 4일, 불가리스 사태의 책임을 지고 회장직에서 물러나고, 자식들에게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다며 눈물의 기자회견을 했던 남양유업 홍원식 회장이 태도를 바꿨다.

 

4개월간 월급을 받으며 회장직을 유지했음은 물론이고, 회사매각 절차마저 없던 일로 해버렸다. 소비자들은 그의 이런 태도를 어떻게 평가해야 할 것인지, 영상칼럼으로 짚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