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워야 할 추석 명절이 차례상을 준비해야 하는 며느리를 비롯한 여성들에게는 큰 스트레스다.

 

차례라는 풍습은 원래 명절에 차로써 예의를 갖추는 것인데, 언젠가부터 차례상을 상다리가 부러질 정도로 푸짐하게 차리는 문화로 바뀌었다.

 

차례문화의 유래와 변화상을 영상칼럼으로 짚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