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가 2015년부터 2021년까지 식품 등의 수입현황을 분석해본 결과, 음식 취향의 다양화와 세분화, 그리고 건강한 식생활에 대한 관심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약처가 분석한 식생활 변화의 경향을 소개한다.

 

  1. 음식 취향의 다양화·세분화

 

다양한 음식 취향을 반영할 수 있는 조리기구 수입 증가

개개인의 취향에 맞는 다양한 요리를 집에서 손쉽게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다기능 조리기구의 수입이 전반적으로 늘어났다.

 

우선 튀기기, 굽기, 볶기, 찜기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요 가능한 조리기구인 에어프라이어, 멀티쿠커 등의 수입량이 크게 늘어났다. 특히 에어프라이어의 2021년 수입량은 2015년에 비해 100배 이상 증가했으며, 수입건수도 1,000건 이상 늘어났다.

 

또한 커피머신의 2021년 수입량도 6년 전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했다. 이는 소비자들의 커피 취향이 세분화되면서 취향에 맞게 원두 추출부터 온도 조절까지 가능한 커피머신에 대한 수요가 증가한 결과로 보인다.

 

다양한 요리에 활용 가능한 식품의 수입 증가 두드러져

다기능 조리기구 뿐만 아니라 소비자의 취향에 맞게 다양한 요리에 식재료로 활용할 수 있는 식품의 수입도 증가했다.

 

대표적인 품목으로 덮밥, 샌드위치, 샐러드 등 다양한 요리에 사용되는 열대과일인 아보카도의 수입 증가가 두드러졌다. 아보카도는 2015년에 수입량이 1,500여톤에 불과했으나, 올해에는 16,000톤 이상 수입되어 6년 전에 비해 10배 이상 증가했다.

또 샐러드, 파스타, 감바스 등 다양한 요리의 풍미나 맛을 내는데 첨가할 수 있는 올리브유의 수입도 크게 증가했다. 전체 식용유 수입량이 2015년 이후로 긍가와 감소를 반속하는 상황에서도 올리브유는 6년 전에 비해 올해 수입량이 2배 이상 늘어났다.

 

  1. 건강한 식생활에 대한 관심 증가

건강기능식품 수입 증가 속에 복합영양소제품 수입 제일 많아

삶의 질과 건강한 식생활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최근 코로나19 여파까지 더해지면서 건강식에 대한 선호가 더욱 가속화되고 있다.

 

이러한 건강한 식생활에 대한 관심 증가로 2015년 이후 국내 건강기능식품 시장규모가 연평균 13.7% 성장함에 따라 건강기능식품 수입량도 2015년부터 6년간 85% 증가하는 등 지속적인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건강기능식품 중에서도 비타민, 무기질, 단백질 등 여러 영양소로 구성된 복합영양소제품이 2015년에 비해 2021년에는 131% 증가하고, 작년에 이어 올해도 수입량 1위를 차지했는데, 단일 성분보다는 복합 영양제품을 선호하는 수요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설탕 수입 증가 주춤, 대체감미료 수입은 크게 늘어나

설탕 수입량은 2015년 이후 감소한 반면, 설탕보다 적은 양으로 단맛을 주는 천연 대체 감미료인 에리스리톨은 지난 6년간 수입량이 5배 가까지 증가했다.

이는 사회적으로 건강한 식생활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칼로리가 낮고 설탕의 단맛을 대체할 수 있는 감미료에 대한 수요가 증가한 결과로 판단된다.

 

또한 건강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진 호두, 아몬드 등 견과류 수입량이 2015년 대비 2021년에 약 43% 증가했다. 특히 호두는 37% 이상 증가했고, 피칸의 경우 2015년에는 수입량이 349톤에 불과했으나 2021년에는 1,338톤으로 3배 이상 늘어 증가세가 뚜렷하게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