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사적모임을 6인까지 허용하고, 영업시간을 9시까지 제한하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를 1월 17일부터 2월 6일까지 3주간 적용하기로 했다.

 

14일 오전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김부겸 총리는 “지난주부터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이 빨라지면서 이틀 전에는 국내 확진자의 20%를 차지하는 등 우세종화를 눈앞에 두고 있다”면서 “사적모임 인원 제한만 4인에서 6인까지로 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김총리는 “이번 설 연휴도 고향 방문, 가족 친지와의 만남과 모임을 자제해 주실 것을 다시 요청드리게 됐다”면서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