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와 러시아의 전쟁으로 국제곡물 가격이 급등하고 있어 국내 식품가격 안정을 위한 정부 차원의 강력한 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2020년 하반기부터 상승세를 보이던 국제곡물 가격은 우크라이나 사태의 악화에 따라 흑해 지역 수출 비중이 높은 밀, 옥수수, 보리를 중심으로 급등하고 있다.

 

, 옥수수, 콩의 20223CBOT(시카고거래소) 선물가격은 평년 3월 대비 각각 137.7%, 102.1%, 72.0% 상승했다. 전쟁으로 인한 흑해지역 곡물 수출량 감소 우려와 주요 곡물 수출국의 수출제한 조치가 최근 국제곡물 가격 상승의 주요인인 것으로 분석된다.

 

우크라이나와 러시아는 옥수수, , 보리, 해바라기유 주요 생산 및 수출국이다. 우크라이나의 세계 곡물 교역량 점유율은 옥수수 14%, 9%, 보리 10%, 해바라기유 43%이며, 러시아는 밀 20%, 보리 14%, 해바라기유 20%이다.

 

우크라이나 사태로 2022/23년 국제 밀과 옥수수 가격은 약 10~20%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며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이러한 높은 곡물가격은 상당 기간 유지될 것으로 전망된다.

 

우크라이나 사태로 흑해 지역의 2021/22년 밀, 옥수수 수출량은 각각 7백만 톤, 6백만 톤 감소하고, 우크라이나의 금년 봄 작물 생산량과 하계작물 재배 면적은 각각 30%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나라는 가공용 옥수수(Non-GMO 포함)와 사료용 밀의 흑해산 수입 의존도가 높다. 우크라이나 사태에도 원산지 대체 등을 통해 조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나 가격 상승으로 인한 국내 물가 인상 압력 증가는 부담으로 작용한다는 것이 농경연의 분석이다.

 

우리나라는 배합사료 및 식품제조업에 사용되는 곡물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하여 국제곡물 시장의 수급 및 가격 변동성이 국내 배합사료, 가공식품, 축산물, 외식업의 생산활동 및 물가 변동성으로 전이된다.

 

우크라이나 사태 영향으로 국내 가공식품 소비자물가는 3.4~6.8%, 외식 소비자물가는 0.6~1.2%, 배합사료 생산자물가는 5.3~10.6%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단기적으로 대체 원산지 개발과 국내 물가 영향 최소화를 위한 금융 및 세제 지원이 필요하며, 중장기적으로는 비축 등의 국내 공급 기반 확대, 국제곡물 유통 부문 진입을 통한 국제곡물조달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고 농경연은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