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이나 마트 등에서 간편하게 구입할 수 있는 즉석커피 가운데 당류 함량은 라떼가 가장 높고, 카페인은 아메리카노 제품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 영양성분 중에서 포화지방은 제품별로 함량 차이가 매우 큰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이 합리적인 상품 선택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즉석커피 23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 제품 유형과 종류에 따라 카페인과 당류 및 포화지방 함량 차이가 커 제품 구입 시 영양성분을 확인하고 섭취량을 조절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먼저 카페인의 경우, 아메리카노 커피의 카페인은 100ml당 평균 34mg(25~51mg), 라떼 커피는 36mg(27~49mg)로 유사한 수준이나 디카페인 커피는 3mg(1~6mg)으로 아메리카노와 라떼 커피의 약 8% 수준이어서 카페인 함량이 매우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제품 1개당 카페인은 매일유업의 바리스타룰스 콜드브루 블랙150mg으로 가장 많아 카페인 최대 1일 섭취권고량(성인 기준 400mg)38%였다. 반면 롯데칠성음료의 콘트라베이스 디카페인 블랙은 가장 적은 4mg으로 최대 섭취권고량의 1% 수준이었다.

 

당류의 경우, 라떼 커피의 당류는 100ml당 평균 7.2g(6.5~8.0g)으로 평균 3.7g(3.3~4.0g)인 스위트 아메리카노 커피보다 약 1.9배 많았다.

 

스위트 아메리카노를 제외한 아메리카노 커피에서는 시험대상 10개 제품 중 9개 제품에서 당류가 검출되지 않았으나 빙그레의 아카페라 아메리카노는 제품 1개당 당류 6g이 들어 있어 구입 시 영양성분 표시를 확인할 필요가 있었다고 소비자원은 밝혔다.

 

100ml 기준으로는 남양유업의 프렌치카페 카페오레제품의 당류가 8g으로 가장 많았고, 제품 1개 기준으로는 매일유업의 바리스타룰스 디카페인 라떼의 당류가 25g으로 가장 많아 당류 1일 섭취량(50g)50% 수준이었다.

 

포화지방의 경우, 라떼 커피의 포화지방은 1~5.1g으로 제품 1개를 마실 경우 1일 영양성분 기준치(15g)7~34%를 섭취하게 된다.

 

서울우유협동조합의 스타벅스 카페라떼제품은 포화지방이 5.1g으로 가장 많았고, 홈플러스의 홈플러스 스니처 디카페인라떼1g으로 가장 적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