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부들이 명절에 가장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것이 차례상 음식 준비하는 것이다. 특히 전을 부치는 것이 가장 힘든 일이다. 그런데 이제는 명절에 힘들게 전을 부치지 않아도 된다는 주장이 성균관으로부터 나왔다. 차례상에 기름진 음식을 올리는 것은 오히려 예가 아니라는 주장이다. 무슨 말인지 확인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