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파야’, 익은 과일보다 덜 익은 채소가 좋아
채소로 먹으면 완숙 과일보다 칼슘 1.5배, 마그네슘 2배 높아

아열대 작물인 ‘파파야’는 완전히 익은 과일로 먹는 것보다 덜 익은 상태의 채소로 먹는 것이 몸에는 더 좋은 것으로 알려졌다. 원래 아열대 지역에서는 덜 익은 상태인 채소로 즐겨 먹지만 우리나라에서는 과일로 알려져 있고, 실제 완전히 익혀 먹는 것을 선호하는 편이다. 그러나 농촌진흥청이 파파야의 성숙 단계에 따라 녹색, 절반쯤 익은 것, 완전히 익은 것으로 나눠 주요 성분을 분석한 결과, 파파야는 익을수록 당도가 높아져 과일로 먹기 좋지만 영양섭취 면에서는 덜 익은 채소로 먹는 것이 건강에 유익한 것으로 확인됐다. 파파야가 녹색일 때 100g당 열량은 23.0kcal, 탄수화물은 4.7g인데 완전히 익었을 때는 열량은 32.7kcal, 탄수화물은 7.0g으로 나타나 과실이 주황색으로 익어감에 따라 열량과 당도가 증가했다. 반면에 무기양분 함량은 녹색일 때가 완전히 익은 것보다 칼슘 1.5배, 마그네슘 2배, 철 1.2배, 구리 1.4배 정도 높았다. 따라서 파파야는 주황색으로 익을수록 당도가 높아져 과일로 먹기 좋지만, 영양섭취 면에서는 덜 익은 채소로 먹는 것이 건강에 유익한 것으로 확인됐다. 덜 익은 녹색 파파야는 샐러드, 절임, 튀김, 볶음 등 다양한 요리로 이용할 수 있고, 다른 식재료와도 잘 어울린다. 한편 국내 파파야 재배면적은 2012년 0.2ha에서 2020년 15.1ha까지 증가했으며, 생산량은 688.5톤에 이른다.

(자세히)

생으로 먹어도 되는 초당옥수수, 지금이 제철
이마트, 일반 옥수수보다 당도 2~3배 높은 '초당옥수수' 본격 판매

이마트가 여름 한 철만 먹을 수 있는 '초당옥수수' 본격 판매에 나선다. 초당옥수수는 5월 중순부터 7월까지만 먹을 수 있는 옥수수로, 일반 옥수수 대비 당도가 높고 아삭한 식감이 특징이다. 일반 옥수수에 비해 당도가 월등히 높아 '초당옥수수'라고 불리는 품종이다. 높은 당도에 비해 열량은 일반 찰 옥수수 대비 절반 수준이고, 녹말 함량이 낮고 수분 함량이 70%가 넘어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주목 받고 있다. 초당옥수수는 지난해부터 채소계의 '샤인머스켓'이라고 불릴 정도로 큰 인기를 끌며 SNS를 위주로 빠르게 매출이 늘었고, 이마트는 올해 작년 대비 4배 물량을 준비해 판매에 나섰다. 이마트는 오는 목요일부터 초당옥수수(3입/망)을 4,980원에 판매한다. 특히 초당 옥수수의 경우 일반 옥수수처럼 번거롭게 찔 필요 없이 그냥 과일처럼 생으로 먹거나 전자레인지에 3분만 돌려 간편하게 먹을 수 있다. 수분 함량이 높아 전자레인지에 돌리면 수분이 빠지며 당도가 올라와 가장 맛있는 상태로 섭취가 가능하다.

(자세히)

6월의 제철음식 ‘멍게’
해수 온도가 높아지는 여름에 글리코겐 함량 가장 높아

멍게는 대표적으로 여름이 제철은 해산물이다. 멍게에는 다당류의 일종인 글리코겐이 풍부한데, 해수의 온도가 높아지는 여름에 그 함량이 가장 많아지기 때문이다. 이런 멍게가 우리 몸에 미치는 효능은 여러 가지가 있다. 대표적인 것이 간 해독에 좋다. 멍게를 먹을 때 쌉쌀한 맛이 ‘신티올’이라는 성분 때문인데, 이 신티올이 간 기능을 증진시키기 때문에 숙취해소에 도움을 준다. 남성들이 술안주로 멍게를 즐겨 먹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멍게는 또 열량이 100g당 78kcal에 불과할 정도여서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각광을 받고 있다. 멍게를 술안주뿐만 아니라 멍게비빔밥으로도 먹으면 좋다. 이밖에도 혈관건강과 당뇨에도 탁월한 효과가 있어 멍게는 여름 보양식으로 꼽힌다. <읽지 않고 보는 뉴스 김병조TV>

(자세히)

참기름·들기름에 콜레스테롤 낮추는 성분 많아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식물성유지에 피토스테롤 성분 다량 함유 확인

우리나라 전통음식에 많이 사용하는 참기름과 들기름에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물질이 많이 함유됐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4월 22일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 식물성유지 50건을 대상으로 콜레스테롤 저해물질로 알려진 ‘피토스테롤(phytosterol)’ 함유량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 결과 평균 피토스테롤 함량은 참기름(334.43mg/100g), 카놀라오일(313.46mg/100g), 들기름(262.16mg/100g), 아보카도오일(205.35mg/100g), 포도씨유(183.71mg/100g), 잣유(133.16mg/100g), 올리브유(68.68mg/100g) 순으로, 참기름과 카놀라오일, 들기름에서 피토스테롤 함량이 높게 나타났다. ‘피토스테롤’은 식물에 존재하는 스테로이드를 통칭하는 말로 인체에 흡수되면 소장 점막에서 콜레스테롤 흡수를 낮추는데 도움을 준다. 이런 이유로 피토스테롤이 풍부한 음식들은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 효과를 가지고 있는 걸로 알려져 있다. 지금까지 식물에서 250여 종의 피토스테롤이 보고됐다. 최근 유럽에서는 피토스테롤을 마이크로캡슐 형태로 가공하여 치즈, 우유, 요거트 등 유제품에 첨가하는 방법으로 대중화하고 있다. 또한 피토스테롤이 치주질환 예방과 치료에도 효과가 있는 걸로 알려지면서 국내에서는 잇몸질환 치료제의 주요 성분으로도 사용하고 있다. 이명진 연구원 보건연구기획팀장은 “이번 실험은 소비자 실생활에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생활밀착형 연구사업의 하나로 기능성물질 식품 구매에 좋은 정보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자세히)

비슷비슷한 산나물과 독초 구별 방법

봄에는 야생 독초를 식용 가능한 나물로 잘못 알고 먹어서 중독사고가 많이 발생한다. 봄나물과 독초의 여린 잎은 그 생김과 모양이 매우 비슷해 구분이 어렵다. 헷갈리기 쉬운 산나물과 독초 구별 방법을 소개한다. ▲출처: 국립수목원

(자세히)

식용 꽃의 종류와 특성

꽃은 세계적으로 오랜 역사를 거쳐 식용으로 활용되어왔다. 우리나라에서는 전통적으로 유채꽃, 진달래꽃, 동백꽃 등을 즐겨 먹었다. 우리에게 잘 알려진 식용 꽃은 한련화, 베고니아, 팬지, 장미, 데이지, 금잔화 등이 있다. 식용 꽃은 품종에 따라 맛과 향, 색이 다르므로 요리에 맞춰 골라서 사용하면 좋다. ▲신맛이 강한 베고니아 신맛이 강한 베고니아는 육류요리나 샐러드에 곁들이면 새콤한 맛이 힘 안 가득 퍼지며 식욕을 돋워준다. ▲톡 쏘는 맛의 한련화 주황, 노랑, 빨강 등 색이 뚜렷한 한련화는 톡 쏘는 맛이 겨자 잎과 비슷하다. 생선요리에 이용하면 생선 특유의 비린 맛을 줄여준다. ▲색이 다양하고 향이 달콤한 팬지 팬지는 모양이 귀여우며 청색, 분홍, 남보라 등 색도 다양하고 향까지 달콤해 케이크나 쿠키, 샐러드 등에 장식용으로 어울린다. 식용 꽃은 나른한 봄철 면역력을 높이고 체력을 보강하는데 도움이 된다. 식용 꽃에는 몸에 유익한 콜리페놀과 플라보노이드가 채소, 과일보다 최대 10배가량 많이 들어있다. 농촌진흥청 연구에 따르면 꽃은 후각과 시각의 상호작용으로 몸을 더 편안한 상태로 만들어 준다. 식물에서 나오는 천연 향은 몸을 이완시키고, 인위적으로 추출한 향보다 편안함과 관련된 뇌파를 5% 증가시킨다. 심박수도 5% 가량 낮추는 효과가 있다. 식용 꽃은 친환경 인증을 받은 농장에서 안전하게 재배된 것을 구매하거나 가정에서 직접 종자를 뿌려 키우는 것이 좋다. 미세먼지나 공해물질이 많은 도로변에 핀 꽃, 꽃집에서 구매한 관상용, 장식용 꽃은 함부로 먹지 않는 것이 좋다.

(자세히)

음식물을 구매 또는 섭취할 때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것은?
편의성
건강지향성
가격
위생 및 안전 ​

- 【우리동네 맛집】 수안보 산채전문 <영화식당>

휴가철이다. 휴가는 지친 심신을 쉬게 하고, 힐링하는 것이다. 그동안 먹어보지 못했던 맛있는 음식을 마음껏 먹는 것도 휴가철에 누리는 큰 행복이다. 수십 가지 산채나물로 만든 음식은 도시에서는 아무래도 접하기가 쉽지 않다. 설령 있다하더라도 제대로 된 맛을 느끼지 못한다. 온천으로 유명한 수안보에 가면 산채음식을 제대로 맛볼 수 있는 식당이 있다. 충청북도 수안보면 온천리, 상록호텔 맞은 편에 위치한 <영화식당>이다. 1만 6천원짜리 산채정식에 산나물 반찬만 18가지다. 함께 나오는 된장찌개는 그야말로 예술이다. 여기에 2만원짜리 더억구이 하나 추가하면 상다리가 부러질 정도다. 4명이 먹으면 1인당 2만원정도 꼴이다. 이 식당은 수십 가지의 산채나물을 담는 접시마다 나물 이름이 적혀있다. 그냥 보면 그게 그것 같지만 일일이 어떤 나물인지 알고 먹는 재미 또한 쏠쏠하다. 산채정식을 시켜놓고 밥상이 나오기 전에 집에서 직접 만든 뜨끈한 두부 한 접시 먹어주는 것은 위장에 대한 예의다. 수안보도 요즘 코로나19로 단체 관광객이 없어서 많이 힘들다. 굳이 수안보에 온천을 즐기러 가지 않더라도 경상도 지역으로 여행을 갈 때도 지나가는 길목이 수안보다. 수안보를 지나칠 때 점심시간이라면 영화식당에서 산채정식 밥상으로 먹는 행복감을 만끽하길 바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