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업계 양대산맥, <비비큐>와 <교촌치킨>
최다 가맹점수는 <비비큐>, 최대 연평균 매출액은 <교촌치킨>

ⓒ 한국공정거래조정원 치킨 업종 프랜차이즈 가맹점수는 <비비큐>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가맹점 연평균 매출액은 <교촌치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거래조정원이 치킨 업종 중 가맹점수가 많은 상위 15개 브랜드를 선정, 주요 정보들을 항목별로 비교 분석한 ‘치킨 프랜차이즈 비교 정보’를 발표했다. 가맹점수는 <비비큐>가 1,684개로 가장 많았으며, <페리카나>가 1,235개, <네네치킨>이 1,128개로 뒤를 이었다. 가맹점 연평균 매출액은 <교촌치킨>이 4억 1,946만 원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비비큐>가 3억 5,500만 원, <호식이두마리치킨>이 3억 2,847만 원, <맘스터치>가 2억 7,983만 원으로 나타났다. 한편 가장 높은 가맹점 신규개점률과 가맹점 증가율을 보인 곳은 <맘스터치>로, 각각 35.1%와 44.8%를 기록하며 치킨 업계의 새로운 강자로 떠올랐다. 반면 가장 높은 가맹점 폐점률은 13.4%의 <부어치킨>으로 나타났다. <BHC>와 <훌랄라참숯바베큐>도 각각 11.0%, 10.1%의 폐점률을 보였다. <맘스터치>는 자산증가율 213%, 매출액 증가율 60%로 높은 성장성을 보였다. <또래오래>는 영업이익증가율이 194%로 가장 높았다. 또한 <네네치킨>은 부채비율이 18%, 자본비율이 85%로 나타나 안정성을 인정받았으며 영업이익률 또한 32.2%로 나타나 수익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 자세한 치킨 업종의 프랜차이즈 비교 정보는 조정원 홈페이지(www.kofair.or.kr) 또는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거래 홈페이지(franchise.ftc.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자세히)

[심층분석] 지난해 외식업 경기 사상 최악
30대 기업 절반이 영업이익 줄어…1만원어치 팔아서 333원 버는 꼴

지난해 국내 외식업 경기가 메르스 사태 등의 여파로 사상 최악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본지가 매출기준 상위 30개 외식업체의 지난해 영업실적을 분석한 결과 30개 업체의 매출총액은 전년보다 8.64%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14.92% 줄었고, 순이익은 무려 48.64%나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매출이 줄어든 업체는 6개였지만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전년보다 줄어든 업체는 무려 절반인 15개에 이르렀다. 매출이 줄어든 업체는 6개에 불과했는데도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줄어든 업체가 많은 것은 경쟁이 그만큼 심했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30개 업체의 지난해 매출액은 총 9조4656억 원으로 전년도의 8조7127억 원보다 8.64% 증가했다. 그러나 영업이익은 총 3147억 원으로 전년도 3699억 원보다 552억 원(-14.92%)이나 줄어들었다. 또 순이익은 1160억 원으로 전년도 2260억 원에 비해 무려 1099억 원(-48.64%)나 줄어들었다. 이에 따라 매출액 영업이익률은 3.33%로 전년도 4.25%보다 크게 낮아졌고, 매출액 순이익률도 1.23%로 전년도 2.59%보다 절반이상 낮아졌다. (▲2014-2015 주요 외식업체 경영 실적(2015 매출액 순) 지난해 코스피 상장기업 516개의 평균 매출액 영업이익률은 6.23%이고, 매출액 순이익률은 3.88%이었으며, 코스닥 상장기업 787개의 매출액 영업이익률은 5.38%이고, 매출액 순이익률은 2.95%이었다. 코스피 상장기업들은 1만원어치를 팔아 623원을 남기고, 코스닥 상장기업들은 538원을 남긴 반면 외식업체들은 339원을 번꼴이라서 외식업체들의 영업실적은 초라하기 그지없는 수준이다. 특히 본지가 조사한 기업들은 업계에서도 경쟁력이 있는 매출 기준 30대 기업의 경우이지만 상대적으로 경쟁력이 낮은 영세 사업자들까지 포함하면 지난해 국내 외식업 경기는 근래 최악이었을 것으로 판단된다. 지난해 매출액이 가장 많은 업체는 1조7277억 원을 달성한 파리크라상이었으며, 2위는 CJ푸드빌(1조3280억 원), 3위는 롯데리아(9601억 원)였고, 매출신장률이 가장 높은 업체는 해마로푸드서비스로 전년(794억 원)보다 무려 87.06%나 증가한 1486억 원을 기록했다. 또 백종원씨가 대표인 더본코리아도 매출이 33.55%나 늘었고, 영업이익과 순이익도 각각 73.70%, 56.63%나 신장된 것으로 나타났다. 영업이익을 가장 많이 낸 업체는 파리크라상으로 684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고, 이어서 518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한 비알코리아가 2위, 471억원을 기록한 스타벅스코리아가 3위를 차지했다. 비알코리아는 파리크라상과 같이 SPC그룹의 계열사다. 매출 2위를 기록한 CJ푸드빌은 41억 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영업이익신장률이 가장 높은 업체는 제너시스비비큐로 2014년 21억 흑자에서 지난해에는 139억 원의 흑자를 기록해 558.45%의 신장률을 기록했다. 반면 MPK는 2014년 18억 원 흑자에서 지난해에는 73억 원 적자로 돌아서서 -513.03%의 신장률을 기록했다. MPK는 매출도 22.78% 줄었고, 순이익은 무려 710.36%나 줄어들었다. 순이익신장률이 가장 높은 회사는 제너시스비비큐였는데, 2014년에는 순이익이 4억1천만원에 불과했지만 지난해에는 757600만원의 순이익을 올려서 신장률이 1745.78%나 됐다.

(자세히)

【창간 특별기획】 먹거리 주권을 회복하자
(1) 프롤로그

식량이 무기가 되는 시대, 우리는 안전한가? 10여 년 전 언론에 의해 밝혀진 <기후변화가 미국 국가안보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미국 국방부 비밀보고서에는 “자연재해가 핵 위기나 테러보다 국가안보에 더 큰 위협이 된다”고 명시되어 있다. 기후변화가 농업에 타격을 입혀 날씨가 경제적 재앙이 될 것이라는 예고였다. 특히 중국의 엄청난 인구와 식량수요는 세계적 식량위기를 부추기는 중요한 요인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기자는 최근 과일 판매업자로부터 들은 이야기에 충격을 받았다. 중국이 수입과일을 싹쓸이 하는 바람에 오렌지나 자몽 등 수입과일의 물량을 확보할 수가 없다는 것이었다. 오랫동안 거래해왔는데도 중국이 더 비싼 가격으로 사겠다니 한국으로 팔 물량이 없어 요청한 물량의 20~30%밖에 주질 않는다는 이야기다. 중국의 소득수준이 높아지면서 과일을 많이 먹어서 수요가 폭발하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 국방부 비밀보고서가 현실이 되는 느낌을 받았다. 식량을 포함한 식품의 대외 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로서는 식품안보가 국토안보에 못지않은 중대한 국가적 과제가 아닐 수 없다. 농경지 면적은 갈수록 줄어들고 있고, 그렇다고 해서 해외농업개발이 활발한 것도 아니고, 식문화의 서구화는 심화되고 있으니 말이다.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우리의 주곡인 쌀도 온난화로 인한 기후변화가 계속된다면 2040년에는 생산성이 지금에 비해 13.6% 떨어지고, 2060년에는 22.2%, 2090년에는 무려 40.1%가 떨어지는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우리나라의 식량자급률은 겨우 26% 수준으로 OECD 국가 중에서는 최하위권이다. 그것도 쌀을 빼고 나면 5% 수준이다. 그런데 국민 1인당 쌀 소비량은 1985년 128.1kg에서 30년이 지난 2015년에는 62.9kg으로 반 토막이 났다. 쌀 소비량이 줄어들었다는 것은 그만큼 식문화가 서구화되고 있음을 의미한다. 식문회의 서구화는 우리 땅에서 나지 않는 원료를 이용해 만든 음식과 식품을 먹는다는 것이기에 원료 값이 오르면 먹는 문제에 비용지출이 많아짐을 의미한다. 이런 문제 때문에 정부가 농업의 전방산업인 식품·외식산업을 육성시키면 농업과 식품산업의 동반성장이 이뤄지지 않겠냐는 생각에 식품산업진흥법과 외식산업진흥법을 만들어 전방산업을 지원하고 있지만 효과는 미미한 수준이다. 가공식품에서 국산 원료를 사용하는 비중이 2012년 29.7%에서 2013년 31.2%, 2014년에 31.3%에 불과하다. 같은 기간 식품제조업의 신장 폭에 비하면 조족지혈이다. 식품제조업에 비하면 규모가 영세한 외식업에서는 두말할 필요가 없다. 식품제조업체나 외식업소에서 사용하는 식재료의 상당 부분을 중국과 미국에 의존하고 있는데, 미국은 앞서 언급한 국방부 비밀보고서에서 “향후 세계는 기상이변과 인구증가로 인해 식량이 급격히 부족할 것이 예상되기에 미국은 식량으로 주도권을 장악해야 한다”면서 식량을 무기화 할 태세이고, 중국도 2006년부터는 식량 수입국가가 되면서 식량안보에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대로 방치했다가는 돈을 주고도 먹을거리를 구하지 못하는 최악의 상황이 도래할지도 모르는 상황이다. 이미 지난 2007~2008년에 우리는 국제곡물가격의 급등으로 전 세계가 식품위기를 경험한 바가 있다. 식량자급률이 낮은 저개발국가에서는 치솟는 식품가격 때문에 폭동이 일어나기도 했고, 냉전시대 미국의 밀수출 중단으로 해체가 된 구(舊) 소비에트연방공화국 소속 국가들은 자국의 식품가격 안정을 위해 밀수출을 규제하면서 국수주의 경향을 보이기도 했다. 우리에게는 지금 먹을거리가 지천에 깔려있지만 그것이 우리의 것이 아니라는 데에 문제의 심각성이 있다. 좁은 땅덩어리에서 우리의 것만 먹고 살 수는 없는 일이지만 그래도 지켜야 할 것은 지켜야만 한다. 그래야 먹거리의 주권을 유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지금 우리에게 가장 절실히 필요한 것은 언젠가는 우리에게도 식량이 무기화 될 수 있다는 인식을 갖는 것이다. 그런 인식이 돼있지 않은 가운데서는 아무리 우리 농산물 사용을 확대하자고 해봤자 공허한 메아리에 불과할 것이다. 식량안보에 대한 국민들의 정신적 무장이 갖춰지지 않은 가운데 5년, 10년이라는 세월을 흘려보냈을 때 우리나라가 식량 강대국의 식민지가 되지 않으리라는 보장이 어디에 있겠는가. 본지는 창간을 맞아 <먹거리 주권을 회복하자>라는 특별기획을 통해 국내 먹거리문화의 문제점과 개선방안을 모색해보고자 한다.

(자세히)

음식물을 구매 또는 섭취할 때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것은?
편의성
건강지향성
가격
위생 및 안전 ​

- 농심, 비건 레스토랑 ‘포리스트 키친’ 오픈

농심이 비건 레스토랑 ‘포리스트 키친(Forest Kitchen)’을 오는 27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몰에 오픈한다. Forest Kitchen은 숲(Forest)과 주방(Kitchen)을 조합한 단어로 자연의 건강함을 담은 메뉴를 제공하겠다는 의미다. 또한, 휴식(For Rest)의 의미도 전달할 수 있는 만큼, 비건 푸드로 고객의 힐링은 물론 지구 환경에 기여하겠다는 생각도 함께 담았다. 농심 Forest Kitchen은 비건 파인 다이닝 레스토랑으로 운영되며, 단일 코스요리로 다양한 비건 메뉴를 선보일 예정이다. 저녁 10개, 점심 7개 요리가 제공되며, 이 중 3가지 요리에 대체육을 사용한다. 농심 관계자는 “각 메뉴마다 스토리를 입혀 기존 비건 레스토랑에서 경험하지 못했던 새로운 맛과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프리미엄을 지향하는 비건 파인 다이닝 레스토랑으로 기존 대다수 비건 레스토랑이 햄버거, 파스타 등을 제공하는 캐주얼 레스토랑이라는 것과 차별화된다. 비건 푸드에 대한 색다른 경험과 인식개선에 중점을 둔다는 전략이다. 특히, 농심은 그간 대체육을 개발하며 축적한 기술력에 김태형 총괄셰프가 미국 뉴욕의 미슐랭 1, 2스타 레스토랑에서 근무하며 쌓아온 노하우를 접목해 메뉴를 개발했다. 대표적인 메뉴는 코스의 첫 요리이자 레스토랑의 이름을 담은 ‘작은 숲’이다. 작은 숲은 숲으로 꾸민 트레이에 제철 채소를 이용한 한입거리 음식과 콩 커스터드, 콩꼬치 등을 담았다. 농심 포리스트 키친은 100% 사전 예약제로 운영되며, 애플리케이션 ‘캐치테이블’을 통해 예약할 수 있다. 농심은 비건 문화의 확산과 대체육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는 트렌드에 발맞춰 새로운 비건 식문화를 열어가기 위해 레스토랑 오픈을 추진했다. 농심은 타 비건 레스토랑과 달리 대체육 핵심 제조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향후 이를 활용한 신메뉴 개발에 유리하다는 장점을 살려 다채로운 메뉴를 선보일 예정이다.

- 막걸리를 좋아하는데 가수 진성도 좋아한다면 편의점 CU에서 ‘진성2막’ 콜!

포천이동막걸리 제조사 이동주조1957의 막걸리 신제품 ‘진성2막’이 8월 12일 편의점 CU에 입점했다. 진성2막은 한국의 자연에서 우리 기술로 찾은 식물성 효모를 도입해 새롭게 출시한 신제품이다. 이미 제품 출시일을 기점으로 기존 이동막걸리 평균 생산량의 8배 이상 선주문을 기록하며 업계의 반응이 남다르다. 제품명은 가수 진성의 이름에 이동막걸리에서 가져온 두 글자 ‘2(이)’, ‘막’을 더해 이동막걸리의 새로운 2막을 연다는 의미를 담았다. 이동주조1957은 방송가와 무대 활동으로 친숙한 가수 진성의 이미지를 통해 브랜드와 대중문화의 접점을 넓힌다는 계획이다. 최근 세대를 불문한 인기를 얻고 있는 트로트의 입지에 힘입어 폭넓은 소비자 공감을 얻을 수 있을 거라는 기대다. 오랜 무명 생활을 묵묵히 견디고 ‘안동역에서’, ‘보릿고개’ 등의 히트곡으로 차트 역주행을 이루며 가수 인생 2막을 연 진성의 이야기는 신제품의 주요 모티브 가운데 하나다. 진성2막은 진성의 인생 발자취와 어우러진 스토리 콘셉트로 모두의 인생 2막에 따뜻한 응원 메시지를 전한다. 올 7월 22일부터 24일까지 양재 aT센터에서 진행된 막걸리 엑스포에서는 “진성 쌤(젊은이들이 ‘선생님’을 줄여 부르는 말)을 좋아하는 아버지와 함께 마시고 싶다”, “이동막걸리 특유의 청량함에 더해진 은은한 사과향이 좋다”, “트로트가 당기는 흥겨운 맛”이라며 사전 공개된 진성2막을 시음한 관람객들의 호평이 이어졌다. 이동주조1957 홍보 담당자는 “신제품 진성2막을 계기로 포천 지역을 대표하는 막걸리 브랜드에서 한국 대중의 공감을 이끄는 브랜드로 발돋움하는 것이 목표”라며 “진성2막이 포천이동막걸리라는 브랜드와 제품 라인업에 문화적 활기를 더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