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데이’에 추천하는 오리고기요리 2선 레시피

오리고기는 면역력 강화에 효과가 있는 올레산과 혈액 순환 개선 효과가 있는 리놀렌산의 비율이 높다. 또한 눈 건강과 기억력 향상에 도움이 되는 비타민A와 칼륨, 인, 마그네슘 같은 무기질 함량이 높다. 5월 2일 ‘오리데이’를 맞아 오리고기를 활용한 요리 조리법 2가지를 소개한다. <오리인삼찹쌀죽> ▲재료(4인분) 오리가슴살 1/2쪽, 찹쌀 1컵, 인삼 1/2뿌리, 표고버섯 1장, 물 6컵, 양념 간장 1큰술, 다진 파 1/2작은술, 소금 약간, 후춧가루 약간, 참기름 약간 ▲조리법 ❶ 찹쌀은 비벼가며 씻어 헹군 뒤 물에 1시간 정도 담가 불린다. 물기를 빼고 절구나 분말기에 넣고 반 정도 빻아 싸라기를 만든다. ❷ 오리가슴살은 얇게 포를 뜬 뒤 다시 가늘게 채 썰고, 표고버섯도 채 썬다. 오리고기와 표고버섯에 양념을 반씩 나누어 넣고 조물조물 양념해 재워둔다. ❸ 인삼은 머리와 잔뿌리를 잘라내고 씻은 뒤 송송 썬다. ❹ 냄비에 참기름을 두르고 양념한 오리고기와 표고버섯을 넣고 볶다가 인삼을 넣어 볶는다. ❺ 고기가 반 정도 익으면 찹쌀 싸라기를 넣고 볶다가 겉이 투명해지면 물을 붓고 끓인다. 밑이 눋지 않도록 중간중간 저어가며 부드럽게 푹 퍼지도록 끓인다. <오리양배추버섯볶음> ▲재료(4인분) 오리고기 400g, 표고버섯 3장, 대파 1대, 양배추 300g, 다진 마늘 10g, 양념장(간장 20g, 굴소스 20g, 맛술 10g, 고추기름 10g, 후춧가루 약간) ▲조리법 ❶ 오리고기는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 다진 마늘을 넣고 주물러 재워둔다. ❷ 대파는 반을 갈라 3cm 길이로 썰고, 표고버섯은 채 썬다. 양배추는 3cm 두께로 채 썬다. ❸ 볼에 분량의 재료를 넣고 고루 섞어 양념장을 미리 만들어준다. ❹ 달구어진 팬에 밑간한 오리고기와 준비한 채소를 넣고 센 불에 재빨리 볶는다. ❺ 재료가 볶아지면 팬 가장자리로 양념장을 흘려 넣고 고루 섞어가며 재빠르게 볶아낸다. <자료협조: 국립축산과학원 가금연구소>

(자세히)

‘삼겹살데이’에 인삼 곁들인 삼겹살 요리 레시피

고단백, 고열량 식품인 돼지고기에 인삼을 곁들이면 인삼의 사포닌이 돼지고기의 지방을 분해해 소화를 돕는다. 또한 인삼 특유의 씁쓸한 풍미가 돼지고기의 냄새를 중화해 더 먹기 좋게 만들어 준다. 또한 돼지고기는 성질이 차고, 반대로 인삼은 성질 따뜻해 같이 먹을 때 한쪽으로 치우치는 성질을 중화시키고 보완할 수 있다. 게다가 인삼과 돼지고기는 모두 몸이 허약해진 것을 보충하는 식재료이기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고 기력이 저하되었을 때 먹으면 건강을 회복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이에 농촌진흥청이 추천하는 ‘대패삼겹살 인삼말이’와 ‘삼겹살 수삼냉채’ 요리 레시피를 소개한다. <대패삼겹살인삼말이> ▲재료 대패삼겹살, 인삼, 버섯(새송이 등), 부추(또는 쪽파) ▲조리법 ❶ 물에 씻은 인삼을 익기 좋게 0.3cm 이내로 어슷하게 썬다. 2~3년생의 가는 인삼은 통째로 사용해도 좋다. ❷ 새송이 버섯을 씻어 긴 방향으로 얇게 자른 후 반을 잘라준다. ❸ 대패삼겹살로 인삼, 버섯, 부추를 말아서 팬에 굽는다. ❹ 삼겹살과 인삼, 새송이 버섯을 따로 구워서 삼겹살에 얹은 후 말아주거나 취향에 따라 쌈에 싸 먹을 수도 있다. <삼겹살수삼냉채> ▲재료 삶기: 통삼겹살, 인삼, 마늘, 생강, 양파, 대파, 통후추, 된장, 청주 고명: 수삼, 오이, 당근, 밤, 대추, 배, 잣 양념: 소금, 설탕, 식초, 겨자가루 ▲조리법 ❶ 겨자가루 1T를 따뜻한 물에 1/2T에 잘 갠 다음 내비뚜껑 위에 10분 정도 숙성시킨다. ❷ 삼겹살은 준비된 재료와 함께 잘 삶아서 식힌 후 0.2cm 두께로 썰어놓는다. ❸ 야채(오이, 당근)는 채 썰어 찬물에 담가둔다. ❹ 배는 껍질을 벗긴 후 야채와 같은 크기로 채 썰어 설탕물에 담가둔다. ❺ 밤은 껍질을 벗긴 후 채 썰어 설탕물에 담가둔다. ❻ 대추는 씨를 발라낸 후 채로 썰고, 수삼도 채 썰어 둔다. ❼ ❶겨자에 양념(소금 1/2T, 설탕 2T, 식초 1/2T)을 넣어 겨자즙을 만든다. ❽ ❷❸❹❺❻을 접시 위에 세팅한 후 겨자즙을 넣고 고명으로 비늘잣(잣 반 토막)을 얹어준다.

(자세히)

오곡밥 활용한 ‘롤 유부잡곡밥’ 만들기

정월대보름에 지은 오곡밥을 활용해 색다른 별미 ‘롤 유부잡곡밥’ 만드는 방법을 소개한다. ▲재료 시판용 롤 유부, 김밥용김, 참깨, 참기름, 간장, 식초, 오곡밥 ▲만드는 법 ❶ 오곡밥에 참깨와 간장, 식초를 넣고 섞어준다. 이때 나물을 첨가해서 만들어주면 색다르게 먹을 수 있다. ❷ 시판용 롤 유부 위에 김밥용 김 한 장을 올려준다. ❸ 그 위에 적당한 양의 오곡밥을 올려준다. ❹ 예쁘게 돌돌 말아 롤 유부잡곡밥을 만든다.

(자세히)

정월대보름 오곡밥 짓기 레시피

정월대보름을 맞아 가정에서 맛있고 건강한 음식 오곡밥을 짓는 방법을 소개한다. ▲재료 쌀(멥쌀 150g, 찹쌀 150g), 잡곡(조 30g, 기장 30g, 수수 30g, 검정콩 30g, 팥 30g), 소금 1/2T ▲만드는 법 ❶ 오곡밥에 들어가는 팥은 잡곡에 비해 밥솥에 넣어 밥을 했을 때 잘 익지 않기 때문에 미리 냄비에 물을 넣고 팥이 터지지 않을 정도로 끓여준다. ❷ 멥쌀과 찹쌀, 조, 기장, 수수, 검텅콩는 물로 깨끗하게 씻어서 1시간 이상 충분히 불려준다. ❸ 물에 소금 1/2T를 넣고 밥물을 만들어 준다. ❹ 압력밥솥에 모든 쌀과 잡곡을 넣고 ❸에서 만들어준 밥물을 이용해 오곡밥을 지으면 된다. <Tip> 밥물에 소주를 10%정도를 넣으면 오곡밥의 거친 식감을 부드럽게 만들 수 있다.

(자세히)

하림이 제안하는 ‘접어먹는 닭가슴살 김밥’ 레시피

하림이 설 명절 이후 몸이 부쩍 무겁게 느껴져 가볍고 산뜻한 음식을 찾는 소비자들을 위해 ‘자연실록 동물복지 IFF 큐브 닭가슴살’을 활용한 접어먹는 닭가슴살 김밥 레시피를 제안했다. ▲재료 자연실록 동물복지 IFF 큐브 닭가슴살, 당근 1개, 계랸 2개, 스팸(또는 베이컨), 깻잎, 식물성 마요네즈, 김밥 김 ▲만드는 법 ❶ 당근을 채 썬 다음, 볶아준다. ❷ 계란을 곱게 풀어 지단을 만든다. ❸ 스팸(또는 베이컨)을 먹기 좋게 굽는다. ❹ 닭가슴살을 잘게 찢은 뒤, 식물성 마요네즈로 버무린다. ❺ 김밥 김을 반으로 접고, 다시 반으로 접은 다음, 펼쳐서 중심부로 향하는 한 선을 골라 중심부까지만 잘라 준다. ❻ 김밥 김을 접어서 생긴 4개 면 위에 각각 당근, 계란, 스팸(또는 베이컨), 깻잎과 닭가슴살(같이)을 올려준다. ❼ 김밥의 잘린 면을 먼저 위로 접은 다음 나머지 면도 차곡차곡 접어 흐트러지지 않게 랩으로 감싸고, 먹기 좋게 반으로 잘라준다. Tip) 야채 등 김밥 속 재료는 취향에 따라 선택하면 된다.

(자세히)

미국육류수출협회, 양지혜 아태지역 부사장·박준일 한국지사장 승진 임명

미국육류수출협회가 양지혜 한국지사장을 아시아 태평양 지역 부사장으로, 박준일 한국 마케팅 총괄이사를 신임 한국지사장으로 승진 임명했다. 양지혜 신임 아태지역 부사장은 1998년 미국육류수출협회 한국 사무소에 합류해 돼지고기 및 푸드서비스 분야 스페셜리스트를 비롯한 다양한 업무를 수행했다. 2003년부터 한국지사장을 맡아 한국을 미국산 소고기 최대 수입국으로 만드는데 구심적 역할을 했다. 박준일 신임 한국지사장은 2003년 한국지사 입사 이후 리테일 및 트레이드 업무를 담당하며 풍부한 산업 경험과 노하우를 쌓아왔다. 앞으로 한국지사장으로서 국내 산업 및 무역 담당자들과 협업해 한국 시장에서 미국산 육류의 성장을 이어갈 예정이다.

(자세히)

음식물을 구매 또는 섭취할 때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것은?
편의성
건강지향성
가격
위생 및 안전 ​

- 농심, 비건 레스토랑 ‘포리스트 키친’ 오픈

농심이 비건 레스토랑 ‘포리스트 키친(Forest Kitchen)’을 오는 27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몰에 오픈한다. Forest Kitchen은 숲(Forest)과 주방(Kitchen)을 조합한 단어로 자연의 건강함을 담은 메뉴를 제공하겠다는 의미다. 또한, 휴식(For Rest)의 의미도 전달할 수 있는 만큼, 비건 푸드로 고객의 힐링은 물론 지구 환경에 기여하겠다는 생각도 함께 담았다. 농심 Forest Kitchen은 비건 파인 다이닝 레스토랑으로 운영되며, 단일 코스요리로 다양한 비건 메뉴를 선보일 예정이다. 저녁 10개, 점심 7개 요리가 제공되며, 이 중 3가지 요리에 대체육을 사용한다. 농심 관계자는 “각 메뉴마다 스토리를 입혀 기존 비건 레스토랑에서 경험하지 못했던 새로운 맛과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프리미엄을 지향하는 비건 파인 다이닝 레스토랑으로 기존 대다수 비건 레스토랑이 햄버거, 파스타 등을 제공하는 캐주얼 레스토랑이라는 것과 차별화된다. 비건 푸드에 대한 색다른 경험과 인식개선에 중점을 둔다는 전략이다. 특히, 농심은 그간 대체육을 개발하며 축적한 기술력에 김태형 총괄셰프가 미국 뉴욕의 미슐랭 1, 2스타 레스토랑에서 근무하며 쌓아온 노하우를 접목해 메뉴를 개발했다. 대표적인 메뉴는 코스의 첫 요리이자 레스토랑의 이름을 담은 ‘작은 숲’이다. 작은 숲은 숲으로 꾸민 트레이에 제철 채소를 이용한 한입거리 음식과 콩 커스터드, 콩꼬치 등을 담았다. 농심 포리스트 키친은 100% 사전 예약제로 운영되며, 애플리케이션 ‘캐치테이블’을 통해 예약할 수 있다. 농심은 비건 문화의 확산과 대체육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는 트렌드에 발맞춰 새로운 비건 식문화를 열어가기 위해 레스토랑 오픈을 추진했다. 농심은 타 비건 레스토랑과 달리 대체육 핵심 제조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향후 이를 활용한 신메뉴 개발에 유리하다는 장점을 살려 다채로운 메뉴를 선보일 예정이다.

- 막걸리를 좋아하는데 가수 진성도 좋아한다면 편의점 CU에서 ‘진성2막’ 콜!

포천이동막걸리 제조사 이동주조1957의 막걸리 신제품 ‘진성2막’이 8월 12일 편의점 CU에 입점했다. 진성2막은 한국의 자연에서 우리 기술로 찾은 식물성 효모를 도입해 새롭게 출시한 신제품이다. 이미 제품 출시일을 기점으로 기존 이동막걸리 평균 생산량의 8배 이상 선주문을 기록하며 업계의 반응이 남다르다. 제품명은 가수 진성의 이름에 이동막걸리에서 가져온 두 글자 ‘2(이)’, ‘막’을 더해 이동막걸리의 새로운 2막을 연다는 의미를 담았다. 이동주조1957은 방송가와 무대 활동으로 친숙한 가수 진성의 이미지를 통해 브랜드와 대중문화의 접점을 넓힌다는 계획이다. 최근 세대를 불문한 인기를 얻고 있는 트로트의 입지에 힘입어 폭넓은 소비자 공감을 얻을 수 있을 거라는 기대다. 오랜 무명 생활을 묵묵히 견디고 ‘안동역에서’, ‘보릿고개’ 등의 히트곡으로 차트 역주행을 이루며 가수 인생 2막을 연 진성의 이야기는 신제품의 주요 모티브 가운데 하나다. 진성2막은 진성의 인생 발자취와 어우러진 스토리 콘셉트로 모두의 인생 2막에 따뜻한 응원 메시지를 전한다. 올 7월 22일부터 24일까지 양재 aT센터에서 진행된 막걸리 엑스포에서는 “진성 쌤(젊은이들이 ‘선생님’을 줄여 부르는 말)을 좋아하는 아버지와 함께 마시고 싶다”, “이동막걸리 특유의 청량함에 더해진 은은한 사과향이 좋다”, “트로트가 당기는 흥겨운 맛”이라며 사전 공개된 진성2막을 시음한 관람객들의 호평이 이어졌다. 이동주조1957 홍보 담당자는 “신제품 진성2막을 계기로 포천 지역을 대표하는 막걸리 브랜드에서 한국 대중의 공감을 이끄는 브랜드로 발돋움하는 것이 목표”라며 “진성2막이 포천이동막걸리라는 브랜드와 제품 라인업에 문화적 활기를 더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