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추석연휴 이후 폭발적 증가세 전망
수도권 환자 비중 76.7%인 가운데 연휴로 전국 확산 우려

이번 추석 연휴를 계기로 지난 여름휴가 때와 같이 수도권에 집중했던 신규 확진자가 전국으로 다시 확산될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수도권의 확진자 비중이 점차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전체적인 신규 확진자 규모가 줄어들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추석 연휴를 맞았기 때문이다. 주말 검사 건수 감소로 신규 확진자가 주중 낮은 수준인 화요일의 신규 확진자 수만 분석한 결과 8월 31일 1,372명이었는데, 9월 7일 1,597명, 9월 14일 1,497명, 그리고 9월 21일 1,729명으로 크게 늘어났다. 특히 국내발생 환자 중에 수도권이 차지하는 비중은 8월 31일 70.8%(944명)에서 9월 7일 66.4%((1,038명)로 낮아졌다가 9월 14일 75.7%(1,107명), 9월 21일 76.7%(1,302명)로 크게 높아졌다. 4차 대유행 기간 중 수도권의 비중이 가장 높았던 때는 7월 9일로 80%를 차지한 적이 있는데, 이후 여름휴가철을 맞이하면서 8월 11일 첫 2천명대 돌파이자 사상 최다를 기록한 2,222명을 기록할 때의 수도권 비중은 65.5%에 불과했다. 수도권의 환자 비중이 높은 가운데 비수도권으로의 인구 이동이 많은 계기를 맞으면 전국적으로 대규모 환자 발생이 일어났음을 보여주는 증거다.

(자세히)

【코로나19】 연휴 중에도 1,729명(9월 21일 0시 기준)
1주일 전보다 234명 많아...연휴 끝나면 폭발적 증가 전망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추석 연휴 중 검사 건수가 적었음에도 불구하고 평소 화요일보다 꽤 많이 발생해 연휴 이후에 폭발적인 증가세가 전망된다. 9월 21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국내발생 1,697명과 해외유입 32명 등 모두 1,729명이다. 이는 1주일 전 화요일(14일)의 1,495명보다 234명 많고, 2주 전 화요일(7일) 1,597명보다도 132명 많다. 지역별로는 서울 673명, 경기 499명, 인천 130명 등 수도권에서 1,302명이 발생해 국내발생의 76.7%를 차지했다. 비수도권은 대구 46명, 부산 44명, 충남 44명, 대전 43명 등 모두 355명이 발생해 수도권에 비해서는 상대적으로 안정적이었다. 그러나 추석 연휴기간 수도권 인구의 지방 이동으로 전국적인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위·중증 환자는 4명이 줄어서 328명이고, 사망자는 4명이 추가돼 누적 2,413명이다. 백신접종률은 1차 71.1%, 완료 43.2%다.

(자세히)

【코로나19】 검사건수 줄어도 신규확진 1,600명대
9월 20일 신규확진 1,605명...1주 전보다 172명 많아져

추석 연휴로 검사가 줄었음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600명대를 기록했다. 9월 20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국내발생 1,577명과 해외유입 28명 등 모두 1,605명이다. 지난주 월요일(13일)보다 172명이나 많아졌다. 지역별로는 서울 578명, 경기 503명, 인천 96명 등 수도권에서 1,177명이 발생해 국내발생의 74.6%를 차지했다. 비수도권은 대전 49명, 부산 47명, 전북 38명, 그리고 대구, 경북, 충북에서 각각 35명씩 발생하는 등 모두 400명이 발생했다. 위·중증 환자는 1명이 감소해 332명이고, 사망자는 5명이 추가돼 누적 2,409명이다. 백신접종률은 1차 71.1%, 완료 43.2%이다.

(자세히)

【코로나19】 신규확진 1,910명(9월 19일)

9월 19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국내발생 1,871명과 해외유입 39명 등 모두 1,910명이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732명, 경기 544명, 인천 180명 등 수도권에서 1,456명이 발생해 국내발생의 77.8%를 차지했다. 비수도권은 대전 48명, 대구 47명, 강원 46명, 부산 44명 등 모두 415명이 발생했다. 위·중증 환자는 4명이 늘어나 333명이고, 사망자는 10명이 추가돼 누적 2,404명이다. 백신접종률은 1차 71.0%이고, 완료는 43.1%이다.

(자세히)

【코로나19】 1차 백신접종률 70.3%, 신규확진 이틀 연속 2,000명대
9월 18일 0시 기준 신규확진 2,087명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틀 연속 2천명대를 기록했다. 1차 백신접종률이 70%를 넘었지만 수도권에서 많은 환자가 발생하고 있어 추석연휴를 계기로 다시 지방으로 확산될 우려를 낳고 있다. 9월 18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국내발생 2,047명과 해외유입 40명 등 모두 2,087명이다. 이로써 4차 대유행 이후 74일째 하루 네 자릿수의 환자 발생을 기록하고 있다. 지역별로는 서울 700명, 경기 665명, 인천 145명 등 수도권에서 1,510명이 발생해 국내발생의 73.8%를 차지했고, 비수도권은 537명이 발생했지만 모두 100명 미만이다. 위·중증 환자는 3명이 감소해 329명이고, 사망자는 5명이 추가돼 누적 2,394명이다. 백신접종률은 1차 70.3%이고, 완료는 42.7%이다.

(자세히)

【코로나19】 2079명(15일)→1,943명→2,008명(17일)
신규 확진 사흘째 2천명 안팎...추석연휴 지방으로 확산 우려

추석연휴를 앞두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사흘째 2천명 안팎을 기록하고 있고, 특히 수도권에 집중되고 있어 연휴기간에 지방으로의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9월 17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국내발생 1,973명과 해외유입 25명 등 모두 2,008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738명, 경기 655명, 인천 139명 등 수도권에서 1,562명이 발생해 국내발생의 77.6%를 차지했고, 비수도권은 441명이 발생했다. 위·중증 환자는 16명이 감소해 332명이고, 사망자는 3명이 추가돼 누적 2,389명이다. 백신접종률은 1차 69.0%, 완료 41.8%이다.

(자세히)

음식물을 구매 또는 섭취할 때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것은?
편의성
건강지향성
가격
위생 및 안전 ​

- 【우리동네 맛집】 수안보 산채전문 <영화식당>

휴가철이다. 휴가는 지친 심신을 쉬게 하고, 힐링하는 것이다. 그동안 먹어보지 못했던 맛있는 음식을 마음껏 먹는 것도 휴가철에 누리는 큰 행복이다. 수십 가지 산채나물로 만든 음식은 도시에서는 아무래도 접하기가 쉽지 않다. 설령 있다하더라도 제대로 된 맛을 느끼지 못한다. 온천으로 유명한 수안보에 가면 산채음식을 제대로 맛볼 수 있는 식당이 있다. 충청북도 수안보면 온천리, 상록호텔 맞은 편에 위치한 <영화식당>이다. 1만 6천원짜리 산채정식에 산나물 반찬만 18가지다. 함께 나오는 된장찌개는 그야말로 예술이다. 여기에 2만원짜리 더억구이 하나 추가하면 상다리가 부러질 정도다. 4명이 먹으면 1인당 2만원정도 꼴이다. 이 식당은 수십 가지의 산채나물을 담는 접시마다 나물 이름이 적혀있다. 그냥 보면 그게 그것 같지만 일일이 어떤 나물인지 알고 먹는 재미 또한 쏠쏠하다. 산채정식을 시켜놓고 밥상이 나오기 전에 집에서 직접 만든 뜨끈한 두부 한 접시 먹어주는 것은 위장에 대한 예의다. 수안보도 요즘 코로나19로 단체 관광객이 없어서 많이 힘들다. 굳이 수안보에 온천을 즐기러 가지 않더라도 경상도 지역으로 여행을 갈 때도 지나가는 길목이 수안보다. 수안보를 지나칠 때 점심시간이라면 영화식당에서 산채정식 밥상으로 먹는 행복감을 만끽하길 바란